"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친구 녀석이 느닷없이 결혼을 하겠다며 연락이 왔습니다.

대학을 졸업할 무렵, 평생 독신으로 살겠다며 선언을 했던 녀석이기도 했고, 해전 모임에서 보았을 때에도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 있던 녀석이라 조금은 의아스러웠습니다. 오랜만에 결혼을 핑계로 녀석과 마주 앉아 술을 한잔 했습니다.

녀석은 결혼 소식을 전하느라 얼굴이 빨개졌고, 먹는 술을 먹느라 나도 얼굴이 빨개졌습니다.


 

# 자기 선언

 

녀석에게는 오래 전부터 독특한 술버릇이 있었습니다. 평소에는 말이 없는 비관주의자지만, 술만 먹으면 말이 많아지는 비관주의자가 되었습니다. 학창시절 어설프게 쇼펜하우어에 심취한 이후론 친구들과의 대화도 뜸해졌고, 군대에 다녀온 이후론 인도철학에 심취해서 혼자 보내는 시간이 많았습니다. 그래도 마음씨 만은 착한 녀석이어서 친한 친구들 명이 언제나 녀석을 챙겼고, 술을 좋아하는 녀석 덕분에 모임이 있는 날이면 오랜 시간 녀석의 개똥철학을 들어줘야 했습니다.

 

녀석에겐 특별한 술버릇이 있었는데 장황하게 자신의 계획을 이야기하고 나선 덧붙이는 말이 있었습니다. 취직 시험을 준비하던 시절에는 일년만 해보고 안되면 중이 되겠노라 이야기했고, 취업을 하고 이후에 적성에 맞지 않다며 고민 할때에는 일년만 일해보고 안되면 이민을 가겠다고 선언했죠. 사랑에 빠져 연애를 때에는 일년만 해보고 안되면 독신으로 살겠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놀랍게도 녀석이 이야기한 '일년만' 대부분 성공적이어서 1 안에 취업을 했고, 1 안에 승진을 하고 회사에서 자리를 잡았죠. 외에도 그가 선언한 '일년만' 모두 이루어졌습니다. 아쉽게도 '사랑'만은 예외였습니다.

 

녀석의 '선언' 엄숙한 것이어서 뒤로는 변변한 연애 한번 하지 않고 살았습니다. 언젠가 술자리에서 누군가 녀석에게 '일년만' 갖는 의미에 대해서 장난스럽게 물었고, 녀석은 시간 넘는 시간 동안 '일년만' 의미에 대해서 설명을 했습니다. 물론 아무도 이해하는 사람은 없었고, 그저 해괴한 '자기선언'이었던 것으로 기억에 남았습니다.




 

# 사랑 이야기

 

남자들의 수다란 꽤나 경직되고 뻔한 것이어서, 서로의 안부와 친구 들의 근황 이야기가 오고 갔고 함께한 4년의 비참한 현실에 대한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그리고 안주가 거의 떨어질 무렵에서야 녀석의 사랑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성격
좋기로 유명한 그녀에게 사랑을 느끼고 일년간 지켜보기로 했답니다. 부담스러운 나이차이 때문에 다가서질 못하고 말이죠. 일년간의 시간이 지나고 나면 그게 진정한 사랑인지 아닌지를 있을 같아서였죠. 일년간의 지켜봄 끝에 그녀를 사랑한다는 알게 되었답니다.  그리고 일년간 그녀와의 연애를 시작하게 된거죠.

 

사랑만 가득할 같던 연애 기간 동안 참으로 많은 다툼이 있었답니다. 성격차이, 취미차이, 종교차이, 나이차이. 그럴 때마다 여자를 정말 사랑하고 있는 것인지, 스스로에게 질문을 많이 던졌다고 해요. 하지만 일년간의 지켜봄이 있었기에 변치 않는 사랑을 있었던 거죠. 일년의 연애기간 후에 그녀에게 프로포즈를 했다고 합니다. 사랑에 대한 확신 들게 된거죠.

 

술잔에 비워질 무렵, 녀석의 그녀가 나타납니다. 녀석의 엉뚱한 면과 달리 서글서글한 인상에 목소리가 아주 좋습니다.

서로 마주 보며 싱글 웃어주는 모습이 묘하게 닮아 있습니다.

 

 

살다 보면 시간에 지쳐 지낼 때가 많습니다. 익숙한 것에 싫증이 때도 있구요. 인연에 대해서 지루함을 느낄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순간적인 감정에 따라 행동할 때가 많죠. 우리의 삶에 있어 진지함이라는 것은 섯부른 감정이 아니라 시간 동안 스스로에게 다짐하고 다시 되물어 보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거기서 얻은 무언가가 우리의 진심이겠죠.

 

녀석의 오랜 행복을 빌어주며 어둑해진 거리를 나섭니다.
녀석의 엉뚱했던 자기선언이 '삶의 진지함' 대한 다른 해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하루의 다짐, 사랑의 깊이, 삶의 무게. 모든 것들을 가벼운 감정에 이리 저리 흔들리진 않았는지 반성을 봅니다. 시간에 흔들리고 인연에 흔들린다면, 한번쯤 스스로의 마음을 꾸준하게 지켜 있는 시간도 필요한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사는 이야기 > 길을 걷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년만  (8) 2012.03.16
나는, 나의 첫사랑  (8) 2012.03.13
살아줘서 고맙다  (8) 2012.03.09
'노안'과 붕어빵  (8) 2011.11.17

Comment +8

  • 연애 경험이 많지 않지만 무엇이 됐든 차이가 없으면 영 심심한 것 같아요.
    새로운 사람을 만나 벌어져 있는 틈새를 확인하고
    그것을 사랑으로 메꾸는 것이 연애의 재미가 아닐까 합니다.
    결혼도 마찬가지라고 보고요.
    이상 레인맨의 개똥철학이었습니다. ㅎㅎ

    • 아 연애 경험이 많지 않으시군요.^^
      틈새..좋은 표현이네요.
      그 틈새를 메꾸는게 연애 하는 재미겠죠.
      ㅎㅎ

  • 일년만...으로는 많은 것들이 부족하더라구요

    과감한 결정을 내리기에도
    현명한 판단을 하기에도
    그리고 과오를 되돌리기에는 더더욱요

    • 네.그렇죠.시간은 늘 그렇게 우리에게서 멀어져가나봐요. 그래도 늘 자기선언을 해보는것도 괜찮을것 같네요^^ 거긴 낮이겠죠? 여긴 깜깜해지는 밤이네요

  • 보통은 지켜봄을 통해 얻은 인상은 부대낌을 통해 깨지는데. ㅋㅎ
    첫인상에 뻑가서 사귀고 보니 전직 면도날 좀 씹은 분이라든가. ㅋㅎㅎ

    일년만이라는 조건이 외적, 객관적 상황에 대해서는 잘 먹혀들 수 있지만
    (일년만에 결실을 본다는 그것만으로도 대단한 거라고 생각합니다.)
    사람, 주관적 존재에 대해서는 잘 안 먹혀 들 수도 있지욤.

    초입에 쓰신 말 적은 비관주의자에서 말 많은 비관주의자로 넘어갈 때
    저는 '말 많은 낙관주의자'로 읽고 싶었습니다. ^^
    포인트는 비관과 낙관의 대응이 아니라 말 적은과 말 많은이었단. ㅋㅎ

    주말 잘 보내셨는지요?
    저는 주말 끼고 한 3박 4일 정신 없이 지내다 보니 어느새 화요일. ㅠ.ㅠ

    • 봄비가 내리고 나면 이제 봄이겠죠^^
      선거도 있고 해서 무언가 희망을 가져봅니다.
      그리고 녀석의 앞날에 사랑과 희망으로 가득한 시간이 있길 바래봅니다.^^

  • 1년을 지켜보고 1년 연애하고 결혼하는거죠? 친구분이 무척 신중한 분인가봅니다. 전 만난지 백 일만에 결혼해서 2년째엔 이미 엄마가 되어있었지요. ㅎㅎ
    결혼 축하하고, 행복하게 잘 사시기 바란다고 전해주세요.^^

    • 네 감사합니다^^
      매사에 신중한 녀석이고 엉뚱한 녀석이기도 하지만 무언가 자기선언을 잘 하는 녀석이죠. 조만간 행복한 가정이 되겠죠^^